AD
  • 최순실씨가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열린 1심에서 징역 20년 벌금 180억 원을 선고받은 뒤 호송차량에 오르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대한민국을 뒤흔든 국정농단 사태의 주범인 최순실씨에게 13일 1심에서 징역 20년 선고가 내려지자 정치권에선 “단죄”의 목소리가 뜨겁다.

먼저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헌정질서를 유린하고 대한민국에 정면으로 도전한 그들에게 단죄는 필수”라면서 “무너진 법치를 세우고, 정의를 구현하기 위해선 엄한 처벌은 당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특히 “재판부는 주요 혐의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공모를 인정했다”면서 “박 전 대통령은 더 이상 부인과 보이콧 등 여전히 사법 질서를 무시하고 부정하는 행태가 아니라 본인의 범죄혐의를 인정하고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 역시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부여한 대통령의 권한으로 개인의 사익을 채운 것은 모든 범죄를 통틀어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라며 “주범이자 공범인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재판도 법치의 근간을 세울 판결이 될지 국민이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가를 대혼란에 빠뜨린 사건에 대한 법원의 추상같은 판결”이라면서 “이번 판결을 계기로 다시는 대한민국에서 국민이 위임한 숭고한 권력을 사유화하고, 이를 개인의 사리사욕에 이용하는 국정농단의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최순실 선고는 시작일 뿐"이라면서 “이미 밝혀진 죄목 이외의 의혹들도 면밀히 수사해 법의 단죄를 받을 수 있게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법원의 판결은 시작일 뿐으로, 검찰은 항소 및 철저한 공소유지로 최순실의 여죄를 남김없이 밝혀야 한다”면서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된 모든 사람에 대해 한 줌의 여죄가 없도록 철저히 단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면서 “사인(私人)인 최순실씨와 박 전 대통령의 공모관계는 주지의 사실인 만큼 권력자였던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죗값은 그보다 더 무거워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4:33:45 수정시간 : 2018/02/14 15:34:0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