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년 88세,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생활…올해에만 두 번째 별세
  • 주한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9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일 정상회담에서 이 소녀상을 철거하라고 요구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또 세상과 작별했다. 올해에만 두 번째 별세로써 이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30명으로 줄었다.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은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모 할머니가 향년 88세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나눔의 집은 "뇌졸중과 중증 치매를 앓아온 김 할머니는 오늘 새벽 6시40분쯤 돌아가셨다"면서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 절차나 신원 등은 모두 비공개한다"고 설명했다.

김 할머니는 16살 때인 1945년 일본 오카야마로 연행돼 일본군 위안부로 강제 동원됐다가 해방 후 고향으로 돌아와 2012년 10월부터 나눔의 집에서 생활해왔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1:02:57 수정시간 : 2018/02/14 11:05:0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