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외교부 "한미, 북한 비핵화 테이블로 이끌기 위해 상호 공조"
  • 기자이정현 기자 jhlee@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2.13 15:29
펜스 부통령 최근 대북 대화 가능성 언급 발언에 "한미 공조" 강조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좌측)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최근 대북 대화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 외교부는 13일 “한미 양국은 북한 비핵화를 목표로 비핵화 대화의 테이블로 이끌기 위해 상호 공조해 왔다”고 강조했다.

외교부 노규덕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펜스 부통령이 최근 “북한이 원하면 대화를 할 것”이라며 동시에 “최대한의 압박과 관여 병행”을 말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설명했다.

이날 브리핑에선 펜스 부통령측이 평창올림픽 개막식 리셉션 자리 배치에 대해 ‘원하는 자리가 아니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미국 보도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노 대변인은 이에 대해 “일부 보도에 따르면 미국측에서도 리셉션장에서 북한을 고의로 피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는 보도가 있다”며 일축했다.

평창올림픽 이후 미국의 추가 대북제재가 나올 가능성에 대해선 “북핵·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는 한미간에 긴밀한 공조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답했다.

우리 정부의 대미 특사 검토 상황에 대해 노 대변인은 “공유할 사항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기자소개 이정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3 15:29:14 수정시간 : 2018/02/13 15:29:1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