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원내대책회의서 "국회 보이콧 한 건 한국당 아닌 민주당"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료사진=한국당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국회 보이콧을 한 건 한국당이 아닌 더불어민주당“이라며 ”김여정·현송월 뒤치다꺼리를 하느라 국회 정상화는 안중에도 없는 민주당“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날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한국당이 권성동 법사위원장을 보호하기 위해 국회 보이콧을 벌인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추 대표는 방탄 국회는 들어봤어도 보이콧 국회는 처음 듣는다고 말했다”며 “야당 원내대표인 저도 집권여당이 나서서 보이콧을 하는 경우는 처음 봤다”고 지적했다.

그는 “추 대표는 현송월 (북한 예술단) 공연을 보고 현송월과 차 마시는 데 시간을 할애했지 언제 국회에 관심이 있었느냐”며 “2월 국회를 정쟁화 하고 마비시키는 것은 민주당”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시간이라도 국회 법사위를 즉각 정상화시키고 (민주당이) 저지른 파행에 대한 사과를 하면 언제든 국회는 정상화 될 것”이라며 “한국당은 한번도 국회를 파행시킨 적이 없다는 점을 명확히 밝힌다”고 했다.

기자소개 이정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3 13:50:23 수정시간 : 2018/02/13 13:50:2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