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 참석에 앞서 셀프 체크인을 하며 스마트 공항 체험을 해보고 있다. '셀프 체크인'은 여권정보나 예약내역을 통해 항공권 티켓을 발권하는 방식이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인천공항 제2터미널은 세계 최고의 스마트공항"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장식에 참석해 "세계 최고의 스마트공항으로 세계 공항 서비스를 선도해 나가길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개방통상국가를 지향하는 우리에게 물류허브는 국가적인 과제"라면서 "이제 외국인 관광객 2000만명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 국민소득 3만불 시대, 우리 국민의 해외여행도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인천공항은 동북아를 넘어 세계적인 허브공항으로 거듭나야 한다"면서 "정부는 인천공항이 2023년까지 연간 1억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시설 확충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항공화물 경쟁력 강화도 중요하다"면서 "앞으로 양적 성장과 함께 고부가가치 물류에 초점을 맞춰 경쟁력을 높이고, 물류허브 역할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한걸음 더 나아가 인천공항이 가지고 있는 세계 최고수준의 공항 운영서비스로 세계 시장에 진출할 것을 제안한다"면서 "인천공항이 공항운영시스템이라는 새로운 수출 분야를 개척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인천공항 노사가 지난해 연말 1만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데 합의한 것과 관련 "서로가 조금씩 양보해 만들어낸 소중한 결정"이라면서 "공공기관 일자리 개선의 모범사례를 보여준다는 각오로 노사가 힘을 모아 차질 없이 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해선 "빈틈없는 준비를 당부한다"며 △동식물검역 강화 △테러방지·안전대책 점검 △친절한 손님맞이 등을 각별히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천공항 제2터미널의 다양한 시스템을 체험한 뒤 "모든 시스템에 인공지능과 자동화의 첨단기술이 적용됐다"면서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스마트 공항'이 구현됐다"고 평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2 18:54:18 수정시간 : 2018/01/12 18:54:1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