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
  • '평창 성화' 13∼16일 서울 순회…마지막 주자는 박보검·마마무
  • 기자박진우 기자 tongto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1.12 14:32
13일 상암디지털미디어시티 출발…16일 여의도한강공원에서 마무리
  • 이낙연 총리와 평창 홍보대사 김연아가 평창동계올림픽 성화가 인천공항에 도착한 지난해 11월1일 환영행사에 참석해 성화대에 성화를 점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평창올림픽 성화가 13일 서울 순회를 시작한다. 올림픽 성화의 입성은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30년만이다.

이 성화는 지난해 10월 그리스 올림피아에서 채화, 11월1일 인천공항에 도착한뒤 제주 부산 광주 대전 세종 경기 인천을 거쳐 13일~16일 서울 전역을 누빈다.

서울을 떠난 성화는 경기 북부지역을 거쳐 강원도에 도착, 2월9일 올림픽 개회식장에서 점화된다.

성화는 13일 오전 8시35분 마포구 상암동 상암디지털미디어시티 매직스페이스를 출발, 28.3㎞를 달려 오후 6시12분쯤 광화문광장에 도착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코스는 상암디지털미디어시티 매직스페이스→서울월드컵경기장→합정→광화문→흥인지문(동대문)→장충체육관→용산전쟁기념관→서울역→광화문광장이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광화문광장 축하행사에 참석해 환영사를 한 뒤 임시 성화대에 점화하는 의식에 동참할 예정이다.

14일 성화는 오전 8시48분쯤 광화문광장을 출발해 오후 6시30분쯤 잠실 종합운동장까지 23.2㎞를 달린다.

구체적인 코스는 광화문광장→창덕궁→혜화→흥인지문→경동시장→왕십리→서울숲→잠실역→잠실 주경기장이다.

15일 성화는 오전 9시 잠실 주경기장을 출발, 23.5㎞를 달려 오후 6시30분쯤 국립중앙박물관에 도착한다.

구체적인 코스는 잠실 주경기장→삼성역→영동대교 남단→신사역→강남역→예술의전당→국립중앙박물관이다.

마지막날인 16일 성화는 오전 9시 국립현충원을 출발해 오후 7시쯤 여의도한강공원에서 서울구간 봉송을 마친다.

구체적인 코스는 국립현충원→사당역→시흥IC→문래→구로소방서→목동운동장→영등포구청→여의도한강공원이다.

이날 서울의 마지막 성화봉송 주자로는 배우 박보검과 걸그룹 마마무가 나선다.

경찰은 성화가 지나는 구간은 하위 2개 차로를 순차적으로 통제할 예정이다. 서울시도 통제구간을 지나는 버스 노선을 임시로 조정한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2 14:32:46 수정시간 : 2018/01/12 14:32:4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