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반크는 8일 '반성하지 않는 일본 정부의 움직임-일본 강제노역 시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반대 청원'을 위한 홍보 영상을 유투브에 게재했다. 사진=유튜브/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단장 박기태)가 일본 정부의 '꼼수'에 대한 반격을 시작했다.

반크는 8일 군함도(端島·하시마섬) 등 근대산업시설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이후 태도를 바꾼 일본 정부의 이중적 모습을 전세계에 알리는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일본은 2015년 군함도가 포함된 '메이지(明治) 일본 산업혁명 유산 23곳'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신청을 할 당시 사실상 강제성을 인정하고 "정보센터 설립 등 피해자들을 기리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포함하겠다"고 약속했다.

유네스코는 12월1일까지 적절한 조치에 대한 경과보고서를 제출하는 조건으로 등재를 승인했다.

그러나 일본이 지난 5일 유네스코에 제출한 851쪽 분량의 '보전 상황 보고서'에는 '강제(forced)'라는 단어는 아예 등장하지 않는다.

이 보고서는 "2차대전때 국가총동원법에 따라 전쟁 전(前)과 전쟁 중, 전쟁 후에 일본의 산업을 '지원'(support)한 많은 수의 한반도 출신자가 있었다"고 적어 합법적 노동임을 강변하는 듯한 표현을 사용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일본은 정보센터도 군함도 소재지로부터 1200㎞ 이상 떨어진 도쿄(東京)에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이같은 내용이 알려지면서 일본 정부가 과거의 잘못을 희석하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도 일본의 행태를 국제사회에 고발하기 위한 활동을 개시했다고 연합뉴스가 8일 보도했다.

우선 반크는 군함도와 일본군 위안부 등을 주제로 지금까지 제작한 112편의 영상을 한데 모아 유튜브에 올렸다.

반크는 '반성하지 않는 일본 정부의 움직임-일본 강제노역 시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반대 청원'을 위한 홍보 영상도 함께 배포했다.

반크는 야스쿠니의 실체를 고발하는 영상 '우리가 일본의 꿈에 의구심을 갖는 이유(Yasukuni Shrine: A source for concern about Japan's dreams)'라는 제목의 영상도 유튜브에 공개했다.

반크는 "이들 영상을 15만 회원과 함께 페이스북, 카카오톡,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전 세계에 배포한다"면서 동참을 호소했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바뀌지 않는 일본을 향해 항의하는 것보다 전 세계에 일본의 이중성을 고발하고 알려 나가는 것이 더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반크에 따르면 일본은 2018년 메이지 유신 150주년,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제국주의 과거사를 숨기고 전 세계에 왜곡한 자국의 역사를 알리려고 대대적인 준비를 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7:17:52 수정시간 : 2017/12/08 17:25:1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