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수처 설치를 비롯한 각종 개혁법안처리는 촛불혁명 완수 위한 필수적인 과제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8일 "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를 비롯한 각종 개혁법안 처리는 촛불혁명의 완수를 위한 필수적인 과제이다. 개헌도 시대과제"라고 밝혔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촛불민심은 탄핵을 넘어서 전면적인 국가시스템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추 대표는 "자유한국당은 경제회복과 민생 돌봄을 위한 예산안 처리를 반대했고 촛불광장의 준엄한 명령인 개혁법안 처리까지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촛불 전에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불거지자 그것을 모면하기 위해서 헌법을 고치자고 꺼냈던 사람들과 세력이 이제는 개헌마저도 보이콧하려는 태세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탄핵은 누구의 선동에 의한 것이 아니었고 오로지 시민의, 시민을 위한, 시민에 의한 촛불혁명의 성과"라면서 "이 촛불혁명에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하거나, 아직도 반성없이 반발하는 정치세력이 있어선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1:33:17 수정시간 : 2017/12/08 11:33:1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