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지난 6일 한반도 상공에 전개된 B-1B 폭격기.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한미 양국 공군의 대규모 연합 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가 8일 종료된다.

지난 4일 시작한 비질런트 에이스 훈련에는 미 공군의 전략무기인 스텔스 전투기 F-22 6대, F-35A 6대, F-35B 12대 등 한미 공군 항공기 230여대가 투입됐다.

미 공군의 스텔스 전투기 24대가 한꺼번에 한반도 상공에 전개된 것은 전례 없는 일로 주목을 받았다. 지난 6∼7일에는 괌 앤더슨 공군 기지에 배치된 장거리전략폭격기 B-1B '랜서'가 이틀 연속 한반도 상공에 전개되기도 했다.

군 전문가들은 이런 전략무기들이 북한에 상당한 압박이 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현장지도 명목으로 최근 북중 접경 지역인 양강도 삼지연까지 간 실제 이유가 뛰어난 스텔스 성능을 갖춘 F-22 때문이라는 분석까지 나올 정도였다.

이번 훈련이 로널드 레이건호, 시어도어 루스벨트호, 니미츠호 등 핵추진 항공모함 3척의 동해상 훈련을 펼친지 20여일만에 이뤄졌다는 점도 주목을 받았다.

연합뉴스는 이번 훈련의 초점은 전시 작전 능력을 강화하는 데 맞춰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미 공군은 특히, 전시 북한 핵심 표적 700여개를 일거에 타격하는 연합 작전계획인 'Pre-ATO'(공중임무명령서)를 적용해 주·야간 실전적으로 훈련했다.

한미 공군은 북한 상공에 침투해 이동식발사차량(TEL) 등 핵·미사일 표적을 정밀 타격하는 연습을 집중적으로 했다. 수도권을 위협하는 북한군 장사정포를 정밀 타격하고 북한군 특수부대의 해상 침투를 차단하는 연습도 했다.

또한 미 공군은 이번 훈련에서 최신예 전투기인 F-35A와 F-35B를 유사시 한반도 상공에 투입해 한미 공군 전력과 통합 운용하는 연습을 한 데 의미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과 미 본토 기지에서 전개된 미 공군 항공기들은 훈련을 마치고 순차적으로 모 기지로 복귀하게 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1:02:49 수정시간 : 2017/12/08 11:02:4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