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 자료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은 8일 'DJ(김대중 전 대통령) 비자금 의혹' 제보자가 박주원 현 국민의당 최고위원이라는 보도에 대해 "검찰은 사실관계를 명확히 조사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008년 불거진 DJ 비자금 의혹의 제보자가 같은 당 박주원 최고위원이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2008년 주성영 당시 한나라당 의원은 국회 법사위와 언론인터뷰를 통해 이런(비자금 의혹) 사실을 폭로한 바 있다"며 "김대중평화센터는 가짜뉴스가 많아 검찰에 고발했다"고 당시 상황을 밝혔다.

그는 이어 "그때도 현 박주원 최고위원의 제보라는 풍문이 있었지만 저는 당시 박 최고위원을 몰라 확인한 바는 없고 검찰 수사에 맡겼다"며 "주성영 의원은 믿을 수 있는 제보자로부터 입수했다고 주장했다"고 했다.

박 의원은 "뒤늦게 2010년 사건이 허위사실로 종결되고 폭로를 했던 주 의원은 벌금 300만원형을 받았다"며 "현재도 가짜뉴스로 고인의 명예에 심대한 타격을 가하고 유족은 물론 측근에게도 피해가 막심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더욱이 검찰 내부에서 이러한 내용(비자금 의혹)이 제보됐다면 검찰의 국민적 신뢰를 위해서라도 검찰 스스로 밝혀야 한다"고 수사 필요성을 주장했다.

한편 이날 경향신문은 단독보도를 통해 이명박정부 출범초인 2008년 불거진 DJ 비자금 의혹의 제보자가 대검 정보기획관실 정보관을 역임했던 박주원 현 국민의당 최고위원이라고 밝혔다.

해당 보도는 주성영 당시 한나라당 의원이 의혹을 폭로한 배경으로 이명박 정권이 촛불집회로 인한 정치적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고의적인 '정치쟁점화 시도'였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0:25:37 수정시간 : 2017/12/08 10:25:3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