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미국 국무부는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형' 발사로 대화 의지가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만약 북한이 비핵화에 진지하다면 우리는 대화에 열려 있다"며 "그러나 최근 북한의 행위는 앉아서 대화하는 것에 진지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미국이 핵국가로 인정하면 협상하겠다는 북한과 이 문제를 놓고 협상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분명히 그러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한반도 비핵화는 최우선 과제일 뿐 아니라 한국과 일본이 굳게 믿고 있으며, 러시아와 중국도 동의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견해를 바꾸지도, 되돌아가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노어트 대변인은 러시아가 대북 송유를 늘려 북한의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하락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그것이 사실이라고 증명하는 정부 보고서는 없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7 15:14:27 수정시간 : 2017/12/07 15:14:2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