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북-중 교역의 상징인 안둥시 압록강 철교 전경.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중국이 지난 10월 북한에 정제유 제품을 전혀 수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7일 "한국무역협회의 10월 북중 교역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제통일상품분류체계(HS) 코드가 2710인 석유 관련 제품에서 실질적으로 정제유로 볼 수 있는 제품의 대북 수출은 모두 '0'으로 표시됐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VOA는 "중국은 올해 하반기부터 북한으로 유입되는 정제유를 점차 줄여온 모습이 같은 자료에서 확인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9월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 2375호는 대북 원유 공급량을 현 수준으로 동결하고, 정유제품 공급량은 연간 상한선(2017년 10월∼12월 50만 배럴, 2018년부터 연간 200만 배럴)을 설정했다. 북한에 대한 콘덴세이트 및 액화천연가스 공급도 전면 금지했다.

중국은 이를 준수하는 차원에서 10월1일부터 북한에 수출되는 정제 석유제품을 제한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VOA에 따르면 한국무역협회 북중 교역 자료에서 자동차 가솔린과 항공 가솔린 등 다양한 종류의 정제유를 포함하는 HS코드인 '2710.12'는 9월에 대북 수출액이 16만6106달러로 집계됐으나, 10월에는 0으로 나타났다.

중유 등 기타 석유 관련 제품을 포함하는 코드인 '2710.19'는 10월의 대북 수출액이 24만달러였지만, 실제 수출된 세부 내용을 보면 윤활유와 윤활 처리 그리스 등 대북제재와 상관없는 품목들이라고 VOA는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7 13:45:52 수정시간 : 2017/12/07 13:45:5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