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7박8일 간의 동남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가운데 청와대는 이번 순방을 통해 외교지평 확대와 외교안보 밑그림을 완성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자평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번 동남아 순방을 통해 신남방정책의 핵심요소인 아세안과의 미래공동체 발전 기반을 다지는 등 우리나라의 외교지평을 넓히고, 우리 정부가 구상하는 외교안보 정책의 밑그림을 완성하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우리 정부의 새로운 아세안 정책의 밑그림을 소개하고 이를 아세안 지도자들과 공유했다"면서 "인도네시아 국빈 방문과 APEC 정상회의,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 참석해 대(對)아세안 외교를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을 천명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특히 동남아 국가 중 처음으로 방문한 인도네시아에서는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 '사람 중심·포용적 성장'이라는 국정 철학의 공감대를 바탕으로 양국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로 격상하기로 합의하고 공동비전성명을 채택했다"고 언급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한·인니 비즈니스 포럼과 아세안 기업투자서밋, 각종 정상회담을 통해 미래공동체 구상을 소개하고 지지와 협력을 당부한데 이어 아세안 각국이 협력을 약속했다고 언급했다.

청와대는 인도네시아 방문에선 '산업협력 MOU(양해각서)' '교통협력 MOU' '보건협력 MOU' 등을 체결해 서민생활 향상 및 일자리 창출과 연계될 수 있는 분야의 협력 강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고 자평했다.

청와대는 또 문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 간 회담을 언급하며 "우리 기업의 애로사항 해소 및 가스, 철도, 항만, 전력, 북극항로 등 신북방정책의 '9개 다리(9-Bridge) 전략' 이행을 위한 실질 협력을 강화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번 순방 최대 성과로 꼽히는 '한·중 관계 정상화' 합의도 언급하며 "시진핑 국가주석과 리커창 총리와의 회담을 통해 우리 기업보호 및 교류 협력 강화 등 한·중 관계가 본격적으로 정상화되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박 대변인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선 "평화적 해결을 위한 우리정부의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 및 협력 공고화를 이끌어 냈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중국과 러시아뿐만 아니라 아세안 핵심국가 정상들과의 양자 회담을 통해 "북핵 불용과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및 한반도 항구적 평화 구축, 제재와 압박 강화를 통한 북한의 비핵화 대화 복귀 유도 노력에 대한 지지 및 협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평창동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진정한 평화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면서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아세안 양측 국민 간 상호 방문 및 교류 확대를 통해 서로간의 이해 및 우의를 돈독히 할 수 있도록 각국의 협력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번 동남아 순방을 포함해 문 대통령 취임 이후 6개월간 외교적 노력과 성과를 통해 우리 외교가 그동안의 공백을 완전히 복구하고 새롭게 도약하는 기회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박 대변인은 "굳건한 한미 동맹을 토대로 북한 도발을 억제하고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국제 공조를 강화하는 동시에, 사드 문제로 경색되었던 한·중 관계를 정상화하는 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지난 번 러시아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당시 천명한 신북방정책에 이어 신남방정책의 일환으로 아세안 미래 공동체 구상을 제시했다"면서 "러시아와 유럽은 물론 아세안, 인도에 이르기까지 우리 외교 영역을 더욱 넓히고 다변화하는 기초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2:51:22 수정시간 : 2017/11/15 12:51:2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