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롯데홈쇼핑 재승인 로비 의혹을 받고 있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해 "(자신의 거취 결정에 대해) 현명한 정치적 판단을 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검찰이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경우 현직으로 검찰청에 갈 것이냐 말 것이냐 문제가 남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이전 정부 청와대 고위 관계자들이 만약 (검찰 소환시) 가게 되면 현직 신분으로 갔었던 전례가 없다고 하는 것 때문에도, 그리고 대통령이나 정부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 전 수석이 현명한 정치적 판단을 할 것으로 믿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검찰 소환통보를 받게 되면 전 수석이 (출석) 전에 거취를 결정하는 게 낫다는 생각이냐'는 질의에 "현직 신분으로 가서 만일 무고함이 확인되더라도 검찰이 정치적 수사였다며 야당이 가만두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박 의원은 "현직 신분으로 구속이 되거나 혐의가 확인돼 버리면 대통령과 정부에 엄청난 부담이 되기 때문에 전 수석이 본인의 무고함을 확실하게 하기 위해서라도 정치적인 판단을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1:47:48 수정시간 : 2017/11/15 11:49:2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