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5일 "공영방송을 공영방송 답지 못하게 만든 사람들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방송문화진흥회의 김장겸 MBC 사장 해임 결정에 따라 그동안 파행을 빚었던 MBC 방송이 오늘부터 부분 정상화의 길에 들어섰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제 원내대변인은 "국민들은 하루속히 MBC가 국민을 위한 방송, 권력에 좌지우지 되지 않는 공영방송의 본 모습 찾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파업 종료에도 제작거부를 이어가고 있는 뉴스와 시사교양 부분의 정상화도 하루속히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MBC 파업은 공영방송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부조리한 방법으로 권력과 언론이 결탁한 것에 대한 국민들의 심판"이라면서 "다시는 정치권력이 언론의 중립성을 침해하거나 훼손하는 일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는 교훈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제 원내대변인은 "김장겸 MBC 사장 해임으로 사장 직무대행을 맡은 부사장도 사직서를 냈다. 그 다음 사장 직무대행 순번자도 부당노동행위 혐의의 피의자 신분"이라면서 "방문진은 MBC 정상화에 더욱 속도를 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MBC 정상화에 가장 중요한 것은 공정성과 절차적 투명성"이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1:02:19 수정시간 : 2017/11/15 11:02:1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