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정원 개혁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민생과 개혁의 길에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함께 해줄 것을 기대한다"며 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의 정책위의장 및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여하는 '2+2+2 회의'를 재차 제안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두 당은 낡은 과거와 결별하고 적폐청산의 연대라는 큰 물줄기 속에서 저희와 함께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민생·안보·개혁은 여당만의 전유물이 아니며, 새로운 시대에 동의하는 모든 세력과 힘을 모아야 한다"면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한 대장정을 위해 우리는 함께 가야 한다. 야당의 대승적 협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가 개혁안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선 "개혁안은 국회의 심도 깊은 (국가정보원법 개정) 논의에 달렸지만, 먼저 달라져야겠다는 국정원의 자성과 성찰이 전제돼야 한다"면서 "국정농단 부역의 잔재를 말끔히 털고 총체적인 개혁 작업에 매진해달라"고 촉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0:20:45 수정시간 : 2017/11/15 10:20:4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