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 마련된 젠호텔 중앙기자실을 방문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아세안 정상회담 등 첫 동남아 순방 성과에 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7박8일 간의 동남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다.

문 대통령은 이 기간 동안 인도네시아 국빈방문(8~10일)과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10~11일), 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3개의 정상회의(12~14일) 등에 잇따라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 7번에 달하는 숨 가쁜 정상외교를 펼쳤다.

문 대통령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9일)을 시작으로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11일), 리커창 중국 총리와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13일),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14일) 등과 밀도 높은 회동을 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동남아 순방은 한반도 주변 4강 중심의 선진국 일변도의 외교에서 다변화 아세안을 겨냥한 신(新)남방정책의 첫 선을 보이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남방정책은 문 대통령이 러시아 극동지역과 중국 동북 3성, 중앙아시아 국가와 몽골 등 유라시아 국가들과의 경제협력 비전인 신북방정책과 짝을 이뤄 우리의 경제영토를 확장시키겠다는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의 일환이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서 아세안 국가와의 외교 관계를 한반도 4대국 수준으로 격상시키겠다고 밝힌데 이어, 필리핀에선 실행 로드맵인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을 제시했다.

한반도 주변 4강 외교에선 중국 권력서열 1·2위와의 연쇄만남이 주목받았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국가주석과 리커창 총리와 잇따라 회담하고 경색됐던 한중관계 정상화에 총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양국 관계의 최대 걸림돌이었던 사드 갈등에 마침표를 찍고 경제 등 각 분야 교류협력을 회복하기로 공식화했다.

한반도 최대현안인 북한 핵·미사일 문제 해법과 관련해선 APEC·ASEAN 정상회의를 무대로 국제사회의 공감대를 확보한 것이 의미 있는 성과로 꼽힌다.

쩐 베트남 주석은 문 대통령에게 "한반도의 비핵화를 지지하며 유엔안보리 제재안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고 밝혔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도 "한국의 입장을 100% 지지해 왔으며, 이러한 입장은 앞으로도 변함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면서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했다.

다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는 '평화적 해결'이라는 원론적 원칙의 수준에서 머물렀다.

문 대통령은 14일 필리핀에서 순방 동행취재중인 기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아세안과의 관계를 대폭 강화하기 위한 신남방정책을 천명했고 아세안 각국의 공감과 지지를 얻었다"고 자평했다.

문 대통령은 "금융과 서비스, 방산분야, 중소기업, 스마트시티 등 많은 분야에 대해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고 오는 2020년까지 교역액을 2000억달러로 늘리기로 합의하는 실리도 얻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국제 정상회의 도중 여러 나라와의 개별 정상회담을 통해 관계를 발전시키는 기회가 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국가주석과 리커창 총리와 연쇄 회담을 통해 중국과의 관계를 정상화하는 성과가 있었고, 중국과 한국 양국 간에 새 시대를 열기 위해 새로운 출발을 합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에게) 연중 방중을 초청받고 수락을 했다"면서 "아마도 다음 달에 있을 방중이 양국 관계 발전에 아주 중요한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북핵문제와 관련해서는 "아세안 국가들 포함한 동아시아 모든 나라들로부터 북핵문제에 대한 우리의 입장에 대해 거의 완벽하게 지지를 이끌어내는 데에 성공을 거뒀다"면서 "평화적 해결과 평화적 해결을 위한 제재와 압박의 강도를 더 높여야 한다는 것에 완벽하게 의견이 일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중국과 러시아도 북핵 문제 불용이라는 우리의 입장에 대해 완전하게 지지를 해줬고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에 대한 철저한 이행을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09:45:19 수정시간 : 2017/11/15 09:48:1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