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자료사진=데일리한국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국민의당이 당 진로와 관련해 내부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21일 오후 '끝장토론'을 열기로 해 귀추가 주목된다.

국민의당의 이번 끝장토론은 당 지도부와 호남 중진의원을 중심으로 당 진로에 관한 갈등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김동철 원내대표의 제의로 성사됐다.

최근 국민의당에서는 안철수 대표가 정부·여당에는 각을 세우고 바른정당과의 연대를 강화하는 등의 행보를 보이는 데 대해 일부 의원들의 반발이 지속적으로 표출돼왔다.

유성엽 국민의당 의원은 최근 안 대표를 향해 "복수하려고 정권 잡았나"라며 "지금이라도 당의 미래를 위해 중대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의원간 SNS에서 발언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반면 안 대표는 이 같은 반발을 일축하며 소신 행보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전날 유승민 바른정당 신임 대표의 예방을 받는 자리에서도 정책 연대는 물론, 선거 연대까지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상황에서 안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끝장토론을 통해 당의 진로에 대한 입장을 설명하는 시간을 갖는 한편 의원들의 견해를 듣고 합의점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각에서는 최근 국민의당 내부 논란이 당 진로에 대한 정치적 견해 차이에서 비롯됐다는 점에서 끝장토론을 통한 해결 가능성을 낮게 보는 목소리도 있다.

박지원 의원은 최근 한 라디오에 출연해 끝장토론 관련 질문을 받고 "무슨 끝장토론인가. 정치가 어디 끝장이 있나"라고 일침을 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09:41:01 수정시간 : 2017/11/15 09:41:0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