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조속한 수사로 국정원 비자금 게이트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검찰이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정부 당시 국정원장을 지낸 3인에 대해 소환조사를 진행한 가운데 특활비를 최종적으로 수령한 것으로 지목되는 박 전 대통령의 수사를 촉구하는 모양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은 줄곧 사적이익을 위한 권한 남용은 없었다고 밝혀왔다"면서 "뇌물수수자인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백 대변인은 검찰 소환조사를 받은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들을 언급하며 "박근혜정부의 국정원의 역할은 결국 '국민의 안보기관'이 아닌 '대통령 보위기관'이었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남재준 전 원장 시절 5000만원이 상납되던 특활비는 이병기 전 원장 시절 두 배인 1억원으로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상납된 특활비는 모두 40여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들의 진술을 종합하면 이는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이뤄진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백 대변인은 "이제 핵심은 현재 드러난 것만 40여억원인 상납금이 어디로 쓰였는지를 밝히는 것"이라면서 "이와 관련한 전직 국정원장들뿐만 아니라 문고리 3인방 역시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전달했다고 일관되게 진술하고 있는 만큼 상납금의 사용처는 박 전 대통령이 알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특히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7월에 중단된 상납금이 9월에 갑자기 2억원으로 증액돼 전달된 것이, 당시 독일로 출국한 최순실의 도피자금으로 쓰인 것은 아닌지 그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백 대변인은 "또한 박 전 대통령의 비선 진료와 의상비, 최순실의 아파트 전세금 등이 모두 현금으로 지불된 것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과 경제공동체라는 또 다른 증거가 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국정원의 특활비는 엄연히 국민의 혈세"라면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철저하고 조속한 수사를 통해 국정원에서 상납된 40억원이 어디로 갔는지 밝혀야 하며, 국정원 비자금 게이트의 실체적 진실을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4 16:06:21 수정시간 : 2017/11/14 16:06:2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