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이혜영 기자 lhy@hakooki.com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새 정부의 적폐청산은 정치보복'이라고 발언한데 대해 "이는 네 글자의 고사성어로 표현하면 '적반하장'이고, 우리의 속담으로 이야기하면 '도둑이 제 발 저리다'로 표현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박영선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전 대통령의 발언을 보면 자신이 대통령 재임 시절에 했던 경험에서 나오는 이야기들이라고 생각이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의 발언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이 '감정풀이'라고 한데 대해 "본인이 광우병 집회에 감정풀이했다", '정치보복'이라고 한데 대해선 "노무현 대통령에게 이미 본인이 정치보복을 했다", '국론분열'이라고 한데 대해선 "댓글로 이미 국론을 분열을 시켰다. 국가안보를 위해서 쓰여야 될 세금을 정권의 안위를 위해서 쓴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그렇기 때문에 도둑이 제 발 저려서, 마지막으로 도둑이 움찔하면서 하는 이야기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MB측 이동관 전 청와대 대변인이 "군사이버사령부와 국정원의 정치개입 댓글 중 0.9%만이 정치개입 댓글이다. 그중에서도 법원이 절반만 받아들인 0.45%만이 진실"이라며 '검찰의 MB 소환 얘기는 과잉'이라고 지적한데 대해선 "법 위반을 퍼센트와 비율로 판단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고 일축했다.

박 의원은 "단 한 건만을 위반을 했더라도 경중에 따라서 형량이 결정되듯이 이 전 대변인의 설명은 곁다리 행위"라면서 "정치적으로 해석한다면 그 당시 재판과 수사가 과연 공정했느냐에 대한 물음도 충분히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MB의 검찰 소환 문제와 관련해선 "검찰이 추가적인 사실을 발견한 것이 증거 확보가 됐다면 법에 따라서 당연히 소환을 해야 될 것"이라면서 "여러 가지 사실들이 많이 나오고 있기 때문에 여기에 대한 소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은 청와대 내에서 민간인 사찰을 해 놓고 그 사찰한 자료를 다 없애버렸다든지 국가의 근간을 흔드는 일들을 너무 많이 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4 10:51:28 수정시간 : 2017/11/14 10:51:2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