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아시아를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취임 6개월을 맞았다. 청와대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의 '결정적 순간' 10장면을 공개했다.

청와대는 "지난 5월10일 취임한 문재인 대통령의 시간이 6개월 지났다'면서 "숨가쁘게 달려온 6개월에서 '결정적 순간' 10장면을 골라봤다"고 설명했다.

청와대가 고른 10장면은 △취임식(5월10일) △테이크 아웃 커피와 함께한 청와대 첫 산책(5월11일) △첫 지방 공식행사인 5.18기념식에서 유가족을 안아줬던 장면(5월18일) △첫 국회연설(6월12일) △첫 청와대 앞길 개방(6월26일) △협치를 위한 첫 당대표 초청 행사(7월19일) △첫 휴가 등산길에 시민들과 만나던 모습(7월31일) △취임후 첫 수상식이던 애틀랜타 세계시민상 행사(9월20일) △깜짝 방문으로 야구팬들을 즐겁게 했던 첫 시구 행사(10월25일) △첫 국빈맞이 행사(11월7일) 등이다.

청와대는 "사실 10장면을 고르는 과정이 참 어려웠다"면서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결정적 장면은 어떤 것일까요?"라는 질문을 던졌다.

  • 5월10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국회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치고 국민께 인사드리고 있다. 사진=청와대
  • 5월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테이크 아웃 커피와 함께 첫 산책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5월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첫 지방 공식행사인 37주년 5.18기념식에서 유가족을 안아주고 있다. 사진=청와대
  • 6월12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첫 시정연설에서 프리젠테이션으로 연설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6월26일. 청와대 앞길이 처음으로 완전히 개방된 날, 김정숙 여사가 시민들과 함께 길을 걷고 있다. 사진=청와대
  • 7월19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4당 대표를 초청, 경내를 산책하며 청와대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7월31일. 문재인 대통령이 첫 휴가 길에 오른 오대산에서 땀에 흠뻑 젖은 모습으로 시민들과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9월20일. 문재인 대통령이 아틀랜틱 카운슬에서 주관하는 '세계시민상'을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로부터 수상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10월25일. 지난 대선 투표참여 독려를 위해 '시구'를 약속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첫 시구를 마친 뒤 김정숙 여사와 함께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11월7일. 트럼프 대통령을 첫 국빈으로 맞이한 문재인 대통령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0 14:25:15 수정시간 : 2017/11/10 14:25:1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