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3일 법원의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기간 연장 결정에 대해 "사법부의 냉정한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사법부의 박 전 대통령 구속 연장은 법과 원칙이 살아있음을 확인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은 최순실 일당과 함께 국가권력을 사유화해 국정을 농단하고, 민주주의를 억압하고, 국가 신인도를 떨어뜨리는 등 헌법을 유린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대한 국기문란 행위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은 재판과정에서 국민께 사과하기는커녕 범죄 혐의를 전면 부인해왔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은 작년 엄동설한을 거치면서 국정파탄에 분노하며 정권을 교체했다"면서 "촛불시민혁명은 법과 원칙을 지키고 헌법을 준수해 성숙한 민주주의를 이루라는 명령이다. 국정농단 세력에 대해서 준엄한 심판을 통해 국가를 정상화 시키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8:35:45 수정시간 : 2017/10/13 18:35:45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