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중국의 사드(THAAD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여파로 롯데마트의 올해 1∼8월 중국 매출이 전년보다 7500억원이나 줄었으며 올 한해 전체로는 1조2000억원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롯데마트는 13일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를 앞두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수민(국민의당) 의원에게 이런 내용이 담긴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인한 롯데 피해현황’ 자료를 제출했다.

사드 부지 제공으로 중국의 경제 보복을 당하면서 롯데그룹 계열사인 롯데마트의 올해 1∼8월 중국 내 매출은 41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조1600억원)보다 7500억원(64.7%) 급감했다. 올해 1∼8월 영업손실은 145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영업손실 650억원)보다 적자가 800억원이나 늘었다.

롯데마트는 올 한해 전체로는 중국 매출이 전년보다 1조2250억원(73.1%)이 줄어든 4천500억원에 그치고 영업손실도 1200억원 늘어난 25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롯데 피해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달 11일 현재 중국 내 롯데마트 점포 99개 중 87.9%에 해당하는 87개가 문을 닫은 것으로 확인됐다. 77개 점포가 중국 당국의 영업정지 처분을 받았고, 10개 점포는 임시휴업 중이다. 12곳만 정상영업을 하고 있다.

김수민 의원은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인한 우리 기업 피해가 가시적으로 나타나고 있는데도, 정부 고위 관계자가 ‘기업의 경쟁력 부족’을 탓하는 등 정확한 판단조차 못 하고 있다”며 “산업부 차원에서 우리 기업 피해현황에 대해 면밀하게 실태조사를 해 신속하게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0:12:30 수정시간 : 2017/10/13 10:12:3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