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료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전날 청와대에서 세월호 관련 박근혜 정부 당시 문건을 발표한 데 대해 "정치공작적 행태"라며 "국회 차원의 청와대 현장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전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세월호 문건을 발표한 것과 관련 "국정감사 물타기 의도"라고 규정했다. 또한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연장 결정 하루 전의 이런 작태는 사법부에 구속을 연장시키라는 직접적인 메시지"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청와대 사무실에서 전임 정부의 문건이 발견됐다면 내부 검토를 거쳐 국가기록원에 실무적으로 이관하면 되는 것"이라며 "제대로 검증도 안 된 문건을 비서실장이 생중계하는 것은 정치공작이자 정치보복 목적을 갖고 벌인 일"이라고 성토했다.

그는 "청와대 비서실장이 이렇게 정치공작의 한복판에 뛰어드는 사례는 본 일이 없다"며 "청와대의 많은 문건 중 정치적 의도나 입맛에 맞는 것을 필요한 부분만 공개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이날 대책회의에서 전날 청와대의 문건발표 쇼는 정치공작 작태로 규정하고 국정조사로 진상을 밝혀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한편 정 원내대표는 정현곤 총리실 시민사회 비서관이 국가보안법 위반 등으로 복역한 사실을 언급하며 "전날 정무위원회 국감에서 천안함 폭침이 아니라고 쓴 책에 대해 다시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으니 정 비서관은 '답변을 꼭 해야하냐'라고 했다"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정현곤 비서관은) 2급 공직자로서 대단히 부적절한 작태를 보였다"면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09:35:25 수정시간 : 2017/10/13 10:08:54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