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제11회 세계한인의 날'과 '2017세계한인회장대회' 개회식에 참석,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우리가 가야 할 길은 평화"라면서 "그런 의미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은 중요한 기회"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11회 세계한인의 날'과 '2017세계한인회장대회' 개회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조국은 지금 모든 지혜와 힘을 모아 국민의 나라를 만들어 가고 있다"면서 "저는 무엇보다 정의로운 대한민국이 만들어지고 있음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와 정부는 북핵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세계의 많은 지도자들도 대한민국의 절박한 호소에 화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가 가야할 길은 평화"라면서 "어려운 길이지만, 대한민국이 가야할 길이기에 어떤 난관도 지혜롭게 헤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런 의미에서 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 여러분과 저, 그리고 우리 모두가 함께 맞이하는 중요한 기회"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988 서울올림픽'과 '2002 월드컵'을 언급한뒤 "(이는) 평화를 향한 우리 국민들의 열망과 저력이 만들어낸 기적"이라면서 "평창동계올림픽 또한 평화와 화합의 올림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시작으로 2020년 도쿄, 2022년 북경으로 이어지는 동북아 릴레이 올림픽이 시작된다"면서 "평창에서 한반도의 평화, 나아가 동북아의 평화를 만들어 가기 위해 194개국 740만 재외동포와 한인회장단 여러분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함께 '재외동포와 함께하는 세계 속의 평창'을 성공시켜 보자"면서 "대한민국과 재외동포가 하나가 되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향한 대장정을 시작해 보자"고 당부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제11회 세계한인의 날'과 '2017세계한인회장대회' 개회식에 참석, 최영근 독일 비스바덴 한인회장으로부터 평화를 기원하며 독일 어린이들이 손지장을 찍어 만든 한반도 지도를 선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재외동포재단이 주최하는 이번 행사에는 각국 현직 한인회장과 대륙별 한인회 연합회 임원 등 400여명과 국회, 정부 유관기관과 단체 관계자 등 500여명이 참가했다. 이번 행사는 26일 저녁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볼룸에서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 주최 환영 만찬을 시작으로 29일까지 진행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27 10:58:56 수정시간 : 2017/09/27 10:58:56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