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사이버외곽팀 책임자였던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이 지난 8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KBS와 MBC 등 주요 공영방송을 중심으로 언론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드러나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또한 연예인 등 문화예술인 외에 방송사 주요 간부와 PD들을 대상으로도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관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원세훈 전 국정원장 시절 국정원은 2009년 무렵부터 MBC 등 공영방송 인사 동향 파악은 물론 구체적인 인사 개입 방향을 담은 다수의 문건을 만들었다는 것이다.

문건에는 '일괄 사표를 받은 후 선별적으로 수리하는 방식으로 핵심 경영진을 교체한다'는 등 구체적 내용이 담겨 있을뿐 아니라 당시 MBC의 경우, 문건 내용과 유사한 상황이 실제로 벌어지기도 했다는 것이다.

또한 '언론장악 문건'에는 국정원이 공영방송 고위 간부들의 성향을 파악하고 인사에 개입한 정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방송사 간부 외에 프로그램 제작 일선 PD들의 성향도 파악해 이들 중 정부 비판 성향이 있다고 판단한 이들을 블랙리스트에 올려 관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관련, 정치권에서도 의혹 규명 움직임이 본격화 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5일 소속 의원 공동명의로 발의한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방송장악 등 언론 적폐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한 바 있다.

한편, 검찰은 국정원의 언론장악 계획이 실제 실행됐는지 여부를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12:46:52 수정시간 : 2017/09/17 12:46:52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