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구=연합뉴스) 15일 오후 대구시 중구 덕산동 동아백화점 앞에서 전술핵 배치 대구·경북 국민보고대회가 열리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 '자진탈당 권유' 권고 조치를 내리면서 '인적 청산'의 칼을 빼 든 자유한국당이 다음 단계로 몸집 불리기에 나섰다.

당을 옭아매고 있던 '탄핵 프레임'을 벗어던지기 위해 '박근혜 지우기'에 나선 데 이어 내년 6월 지방선거를 대비해 본격적인 세 확장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17일 한국당에 따르면 지난 7∼8월 입당원서를 낸 당원은 책임당원과 일반당원을 합해 총 7만∼8만 명으로 집계됐다.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최근 두 달간 월평균 3만∼4만 명을 오가는 수치다. 평소보다 10배 가까이 많이 들어오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역별로 보면 지난달 초에 부산시당에 2천 명, 또 지난 14일에는 대구시당에 3천 명이 입당원서를 전달했다.

대구시당 입당원서 전달식에 참석한 이종혁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다음 달에도 경북 구미 2천 명을 시작으로 경북 전역에서 도당별로 모두 합쳐 3만 명 이상이 입당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우파 시민단체나 외곽 조직에서 대거 입당하면서 당세를 늘리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연말까지 각 시도당별로 1만 명씩 당원을 늘려 총 20만 명의 진성당원을 추가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정치권에서는 한국당이 '친박 청산'의 깃발을 들고 내년 지방선거에 대비해 밑바닥 조직 다지기에 시동을 건 것으로 보고 있다.

탄핵과 대선 패배를 거치며 뿔뿔이 흩어진 보수민심을 결집하기 위해서는 시도당별로 진성 책임당원을 확보하는 것이 1차적 과제다.

당내에서는 최근 고조되고 있는 북핵 위기도 당원 증가 추세에 한몫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전술핵재배치나 핵무장을 원하는 여론이 60%를 웃도는 등 한국당의 안보정책에 공감하는 국민들이 상당하다는 것이다.

안보정책에서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는 한국당에 지지를 보내는 보수세력들이 대거 입당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당 고위 관계자는 "정부의 대북정책에 반대하면서 북핵 문제로 마음을 둘 데 없는 보수세력들이 한국당에 다시 기대기 시작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11:57:19 수정시간 : 2017/09/17 11:57:19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