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은 15일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선조위)가 복구한 선체 화물칸의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입수해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세월호 화물칸에 실렸던 차량 블랙박스 8개를 복원한 것이다.

김 의원은 "복원된 블랙박스가 장착된 차들이 향하는 방향이 각기 달라 침몰 당시 C데크의 전체 상황을 파악할 수 있다"며 "차들이 한쪽으로 전복되는 시점과 각도 분석 등으로 침몰 당시에 대한 입체적 분석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즉 세월호 침몰 원인 중 논란이 된 세월호의 횡경사에 대한 분석이 가능해졌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해당 영상에는 화물칸에 주차된 차량의 종류나 침몰 당시 차들이 한쪽으로 기울어지고 선체로 물이 들어와 수위가 높아지는 상황 등이 담겨있다.

고박이 풀린 차량이 튕겨 나가 다른 차량과 충돌하는 장면 등도 보인다.

김 의원이 선조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까지 선조위가 복구에 성공한 디지털 기기 영상은 이날 블랙박스 8대를 비롯해 ▲휴대폰 26대 ▲휴대폰 메모리카드 1개 ▲카메라 메모리카드 4개 ▲노트북 2대 ▲UBS 2개 등 총 43개다.

포렌식을 통해 복원에 성공한 휴대폰 등에는 단원고 학생 등이 카톡·문자를 한 기록과 전화통화 목록, 사진, 동영상 등이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선조위가 차량 블랙박스의 영상 복원이라는 큰 성과를 올렸다"면서 "그동안 미수습자 수색·수습 등으로 미뤄져 왔던 세월호 선조위의 조사 활동이 탄력을 받아 침몰 원인에 대한 국민의 의혹을 해소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선조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복원된 영상을 통해 확인되는 선체 기울기와 침수 과정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침몰 당시 상황을 객관적이고 과학적으로 밝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일부 언론이 이날 블랙박스 영상을 토대로 '침몰 외력설'을 부정하는 보도를 한 데 대해선 해명자료를 내고 "블랙박스 영상이 지속적으로 복원되고 있는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실질적 진실을 찾아가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5 18:21:25 수정시간 : 2017/09/15 18:21:25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