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미국 CNN은 14일 폴라핸콕스 한국 특파원 리포트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핵개발과 전술핵 재배치 반대 입장을 밝혔다고 방송했다. 사진=CNN 홈페이지 캡쳐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핵개발과 전술핵 재배치 반대 입장을 밝혔다. 최근 국내외에서의 전술핵 재배치 요구와 자체 핵무장론에 관해 문 대통령이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주목된다.

미국 CNN은 14일 폴라 핸콕스 한국 특파원과의 인터뷰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핵개발과 전술핵 재배치 반대 입장을 밝혔다고 방송했다.

문 대통령은 현 상황에 대해 "북한이 대단히 잘못된 선택을 되풀이 하고 있는 것이 아주 답답하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국제사회가 공조해서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높이는 그 노력은 결코 군사적 충돌의 위기를 높이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면서 "정반대의 목적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과 트럼프 대통령도 같은 입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우리가 북핵 문제만큼은 반드시 외교를 통해서 평화적으로 해결할 것이다. 결코 전쟁은 다시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라는 점을 제가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고도화에 대응해서 한국의 군사력을 높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북한의 핵위협을 맞아 한국이 직접 핵무기를 개발해야 한다거나, 전술핵무기를 다시 배치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핵무기 보유로 북한에 대응하게 되면 한반도의 평화를 유지할수 없고, 동북아시아의 핵무장 경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실제로 핵과 미사일로 도발해올 경우에 우리 한국과 미국은 그것을 조기에 무력화할 수 있는 그런 확실한 연합방위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그러나 우리는 북한에 대해서 적대적인 그런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면서 "북한 정권의 교체를 바라지도 않고, 북한을 흡수 통일 한다거나, 인위적으로 통일의 길로 나아갈 그런 구상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바라는 것은 북핵 문제를 외교적이고 평화적인 방법으로 완전히 해결해서 남북 간에 협력을 통해서 공동 번영해 나가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외교적 해법을 위한 대화의 여건을 마련하려면 북한이 핵과 미사일 도발을 멈추고, 적어도 핵을 동결 해야만 가능할 것"이라면서 "그렇게 만들기 위해서 우리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의 도발을 멈추고 핵 동결을 선언할 때까지 북한에 대해서 강력한 대응을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18:44:50 수정시간 : 2017/09/14 19:11:44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