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통일부 당국자는 14일 "유니세프와 WFP(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800만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21일 예정된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재개할 방침인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의 거듭되는 도발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추가 재북제재안 결의 속에 문재인정부의 첫 대북지원이 실현될지 주목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14일 "유니세프와 WFP(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800만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21일 예정된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정부가 검토중인 방안은 WFP의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강화 사업에 450만달러, 유니세프의 아동·임산부 대상 백신 및 필수의약품, 영양실조 치료제 사업에 350만달러 공여 등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구체적인 지원내역 및 추진 시기 등은 남북관계 상황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실상 결정된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 당국자는 "보통은 원안대로 가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수정되는 경우도 있어 예단해서 말하기는 어렵다"며 신중한 태도를 이어갔다.

이번 지원이 결정되면 문재인정부 들어 첫 대북지원이다. 정부는 미국 등에도 대북 인도적 지원 방침을 사전에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미국도 알고 있다"면서 이번 일로 국제사회의 압박 기조를 흐트러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미국을 비롯한 많은 나라가 지금도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하고 있다. 이는 보수정부에서도 '정치 상황과 관계없이 지속한다'는 원칙 아래 꾸준히 지속해 왔다.

그러나 2016년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지원 규모와 시기 등은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해 나간다'는 단서가 달리면서 중단됐다.

현재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은 2015년 12월 유엔인구기금(UNFPA)의 '사회경제인구 및 건강조사 사업'에 80만 달러를 지원한 이후 21개월째 멈춰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12:37:31 수정시간 : 2017/09/14 12:37:31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