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미국 국무부의 헤더 노어트 대변인은 13일(현지시간) 북핵 해법과 관련해 "외교, 우리는 그것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미 국무부는 13일(현지시간) 북핵 해법과 관련해 "외교는 여전히 가장 우선하고, 가장 중요하고, 선호하는 접근법"이라고 밝혔다.

헤더 노어트 대변인은 이날 외신기자클럽에서 브리핑을 통해 "외교, 우리는 그것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그는 "우리는 외교적 접근법이 실패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낙관적이다. 현실적이지만 낙관적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노어트 대변인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추가 대북 제재 결의안 내용에 대해 "우리는 매우 만족하고 기쁘다"며 이틀 연속 높은 점수를 줬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시큰둥한 반응을 보인 것에 대한 진화작업인 것으로 보인다.

노어트 대변인은 "유엔 제재안은 바른 방향으로 가는 조치이고, 여태까지 북한에 가한 제재 중 가장 강력하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과 러시아가 이번 제재안 표결에 협조해 유엔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됐음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러시아와 중국이 이러한 합의사항을 이행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09:09:04 수정시간 : 2017/09/14 15:16:04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