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2일 오후 공군 F-15K에서 발사된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TAURUS)'가 자체항법으로 고속 순항비행해 목표물로 향하고 있다. 사진=공군/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공군은 13일 타우러스(TAURUS)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실사격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타우러스는 서울 인근에서 발사하면 15분 안에 북한 전역의 주요시설을 타격할 수 있다.

공군에 따르면 12일 충남 태안반도 인근 서해 상공으로 출격한 F-15K에서 발사된 타우러스는 자체 항법 선회 비행을 통해 약 400㎞를 날아가 목표지점인 전북 군산 앞바다에 있는 직도사격장에 설치된 표적을 정밀 타격했다.

타우러스는 최대사거리가 500㎞ 이상이지만, 이번 실사격은 직도사격장 주변 환경과 안전을 고려해 비행 거리를 약 400㎞로 조정했다.

태안 인근 서해 상공의 F-15K에서 발사된 타우러스는 군산 앞 직도사격장 상공을 돌아 발사지점까지 오는 방식으로 약 2바퀴를 돈 다음 직도사격장의 타깃에 명중했다.

  • 12일 오후 공군 F-15K에서 발사된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TAURUS)'가 직도사격장에 설치된 목표물을 명중하고 있다. 사진=공군/연합뉴스
1500m 상공에서 발사된 타우러스는 하강해 고도 500m를 유지하며 비행하다가 직도사격장 근처에서 3000m까지 급상승해 거의 수직으로 낙하해 목표지점에 명중했다.

공군은 "직도사격장의 표적을 정확히 명중해 적 도발에 대한 강력한 대응 능력과 적의 핵심시설, 전략적 목표에 대한 원거리 정밀타격 능력을 대내외에 과시했다"고 평가했다.

처음 진행된 이번 실사격은 F-15K 전투기와 타우러스 미사일 간의 체계통합, 전투기에서 안전 분리 확인 등 운용 능력을 최종적으로 검증하고자 계획됐다.

타우러스는 북한의 도발 징후가 포착되면 적 방공망의 사거리를 벗어난 후방지역에서 발사해 적의 주요 전략목표를 즉시 정밀 타격할 수 있다.

스텔스 기술이 적용돼 북한 레이더망에 탐지되지 않는 것은 물론 군용 GPS(인공위성위치정보)를 장착해 전파교란 상황에서도 목표물 반경 1m 이내로 정확히 타격할 수 있다.

타우러스는 북한의 견고화된 지하벙커 8m까지 관통해 들어가면서 탄두를 폭발시켜야 할 지점을 자동 계산하는 공간감지센서도 장착돼있어 정확하게 지하 목표물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

우리 군은 지난 2013년에 타우러스 170여발을 도입하기로 계약을 체결했고 이미 수십 발이 공군에 실전 배치됐다. 국방부는 작년 10월 초 90발을 추가 도입하기로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3 14:49:40 수정시간 : 2017/09/13 17:21:1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