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재인 대통령이 9월13일 오전 인천 중구 인천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으로 삼아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천해경 전용부두에서 열린 기념식 치사를 통해 "더 이상 무능과 무책임 때문에 바다에서 눈물 흘리는 국민이 없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해양경찰관의 노고를 치하한뒤 "우리 바다를 지키다 순직하신 고 오진석 경감, 박경조 경위, 이청호 경사를 비롯한 해양경찰관들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3년 전 해경은 세월호 참사 때 보여준 실망스러운 모습으로 조직 해체의 아픔을 겪었다"며 "새로 태어나기 위해서는 더욱 뼈를 깎는 혁신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무사안일주의, 해상근무를 피하는 보신주의, 인원수를 늘리고 예산만 키우는 관료주의 등 모든 잘못된 문화를 철저하게 청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세월호 구조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들을 면밀하게 복기하고 검토해 근본적인 원인을 찾고 확실한 대책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더불어 그는 "해수부, 행안부, 국토부, 소방청, 해군, 지자체 등 관련 국가기관들과 협업·공조 체계를 갖춰 현장 지휘 역량을 빈틈없이 구축해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3면이 바다인 우리에게 바다는 안보이자 경제이며 민생"이라면서 "어떤 세력도 우리 바다를 넘보지 못하게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이번에 경찰청에서 이관받은 수사·정보 기능도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면서 "어민들이 경찰청과 해경으로부터 이중조사를 받는 불편을 겪지 않게 경찰청과 해경 사이에 업무 관할을 분명히 하면서 공조 체계를 잘 갖춰줄 것을 특별히 당부한다"고 말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9월13일 오전 인천 중구 인천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유공자들에게 표창장을 수여한 뒤 거수경례에 고개 숙여 답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해양경찰의 날'은 해양주권 수호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해양안전 의식을 높이기 위해 제정한 날로, 배타적 경제수역 발효일인 9월10일을 기념일로 정했다.

이날 기념식은 국민의례, 해양경찰 다짐 영상 상영, 기념사, 유공자 포상 및 치사, 해상사열, 해양경찰가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송창훈 총경(여수해양경찰서장)이 녹조근정훈장을, 박종철 경감(동해해양특수구조대장)이 옥조근정훈장을 수상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9월13일 오전 인천 중구 인천해양경찰서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주년 해양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한국해양소년단 어린이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3 12:08:39 수정시간 : 2017/09/13 12:08:39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