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선원 전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 사진=朴 전 비서관 페이스북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박선원 전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이 한반도에 전술핵 재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14일 공식 입장이 아니라며 선을 그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비서관이 북한의 핵위협에 대응해 한반도에 전술핵 재배치를 하자고 주장한 데 대해 "개인 의견일 뿐"이라며 청와대와 무관하다고 밝혔다.

앞서 박 전 비서관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북한 전략군사령부가 (미국) 괌을 때리겠다는 것은 김정은이 괌의 핵전력 전개를 막으라는 지시에 의한 것"이라며 "김정은과 김락겸(전략군사령관)은 지난해 괌에 있는 B1-B 전략핵폭격기가 악천후로 예정 전개시간보다 48시간 늦게 한반도에 전개된 사실을 주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전 비서관은 이어 "괌을 고립시키면 미국의 핵폭격자산의 전개가 늦어지고 그 틈을 이용해 북한이 핵전쟁 위협아래 재래전 공격을 병행하면 72시간 내 대한민국을 집어삼킬 수 있다는 계산이 나왔을 것"이라며 "우리도 방어가 아닌 공격에서 핵으로 즉각 전천후 대응할 수 있는 요소를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전 비사관은 또한 "전술핵 배치로 공격능력에서 핵균형이 확보된 이상 방어부분의 사드는 불필요하다"며 "사드가동을 검증 가능한 방식으로 전술핵 재반입 기간 동안 중단한다고 밝힐 필요가 있다"며 "전술핵 배치가 사드로 인한 중국과의 갈등도 풀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11:48:36 수정시간 : 2017/08/14 11:48:36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