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신고리5·6호기 건설 중단 또는 재개의 결론을 도출하기 위한 공론화위원회 홈페이지(www.sgr56.go.kr)가 공개되자 찬·반 진영과 네티즌들이 속속 글을 올리며 논쟁이 불붙었다.

지난 10일 홈페이지 주소가 일반에 알려진 뒤 13일 오전 현재까지 나흘 동안 210건이 넘는 글이 '공론화 제언방' 코너에 올라왔다.

공론화위는 홈페이지를 통해 위원회활동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관련 정보제공 및 국민 의견수렴을 위한 온라인 양방향 창구로 사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5·6호기 건설재개를 요구하는 의견을 보면 장모씨는 "건설중단 시 일자리가 없어지고, 5년 뒤에 전기료가 인상되며, 태양광·풍력발전 등 신재생을 할 여건이 안된다", 전모씨는 "우리나라 경제성장의 밑바탕은 값싼 전기였다. 값싼 전기는 원자력에서 왔다. 원전 강국에서 왜 후퇴하는가"라고 적었다.

5·6호기 건설중단을 요구하는 의견을 보면 아이디 'r******'는 "원전발전 단가가 정말로 저렴한가. 중·저준위 핵폐기물은 최소 300년 보관, 고준위 폐기물은 저장할 장소도 없고, 플루토늄과 고농축우라늄은 몇만 년을 보관해야 한다. 원전 해체비용과 보관비용 등을 제대로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 사진. 사진=산업부 제공
아이디 '돌***'도 "노후화된 원전 하나 해체하는 데 몇십 년이 걸리고 몇조의 돈이 들어가는데 그걸 전기세에 포함하지 않고 계속 원전만 지으면 어떡하느냐"고 적었고, 아이디 '금***'는 "핵폐기물을 후손에 물려줄 수 없다. 좁은 땅덩어리에 물려 줄 게 없어 핵폐기물을 물려줘야 하느냐"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11:42:53 수정시간 : 2017/08/14 11:42:53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