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국가공무원 징계 현황. ‘2017 인사혁신통계연보’ 캡처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지난해 징계를 받은 국가공무원이 3015명에 달해, 2015년과 비교해 약 500명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인사혁신처의 ‘2017 인사혁신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체 공무원은 104만6000명으로, 이 가운데 국가공무원은 65만명, 지방공무원 37만1000명, 나머지는 입법부·사법부·헌법재판소·선관위 소속 공무원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지난해 징계를 받은 국가공무원은 총 3015명으로, 파면 4.2%(126명), 해임 5.3%(159명), 강등 3.1%(92명), 정직 16.1%(486명), 감봉 33.2%(1000명), 견책 38.2%(1152명) 등인 것으로 집계됐다.

국가공무원 징계 현황은 2009년에 3155명이 징계를 받은 이후, 2000명대를 유지하다가 2015년 2518명에서 지난해 3015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징계를 받은 국가공무원의 비위 유형을 살펴보면, 품위손상이 2032명으로 가장 많았고, 복무규정위반 299명, 직무유기·태만 154명, 금품·향응수수 123명 등이 뒤를 이었다.

국가공무원의 비위 유형은 과거 금품·향응수수가 많았으나, 최근 들어 품위손상에 따른 징계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금품·향응수수로 징계를 받은 국가공무원은 2010년 419명, 2011년 368명에 달했으나, 이후 연간 100명대 수준으로 감소했다.

반면 품위손상으로 징계를 받은 국가공무원은 2009년 1550명을 기록한 이후 연간 1100명대를 유지했으나, 2015년 1397명으로 증가했고, 지난해 2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17:25:41 수정시간 : 2017/08/13 17:25:41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