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재인 대통령이 5월19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인사발표를 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핵-미사일 문제 △사드 △남북대화 △문재인 케어 △8·2 부동산 대책 △최부자 증세 △탈원전 정책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한 생각을 밝힐 전망이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광복절인 15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한다.

이날 경축사를 통해 문 대통령이 △남북대화 △한일 위안부 합의 △북핵-미사일 문제 등에 대한 메시지를 밝힐지도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이번 행사에 '군함도' 생존자를 초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인권변호사 시절인 2000년 군함도의 소유주였던 일본 미쓰비시 중공업을 상대로 피해자 6명을 대리해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인연이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는 22일부터 31일까지각 부처 주요 공직자들과 함께 '핵심 정책토의'를 펼친다.

이는 문재인정부 첫 부처별 업무보고로 총 22개 부처를 9개 그룹으로 나눠 진행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부처 핵심 정책토의는 새 정부의 국정철학을 공유할 수 있는 대통령과 부처 공직자들 간의 첫 상견례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처별 핵심과제를 정리·점검함으로써 국정 이슈를 주도적으로 관리하고 신임 장관들의 업무 파악 및 9월 정기국회 준비를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별로 보면 △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방송통신위원회 △23일 외교부·통일부 △25일 기획재정부·금융위원회·공정거래위원회 △28일 국방부·보훈처·행정안전부·법무부·권익위원회 △29일 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국토해양부 △30일 교육부·문화체육관광부·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 △31일 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여성가족부 토의가 진행된다.

이번에 제외된 중소벤처기업부 업무보고는 부처 출범식을 겸해 9월에 별도로 개최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1 15:34:49 수정시간 : 2017/08/11 15:34:4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