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20대 국회의원 임기 이후에는 정치를 그만두겠다는 뜻을 밝혔다.

손 의원은 지난 10일 온스타일에서 방송된 '뜨거운 사이다' 프로그램에 패널로 출연해 '이번 임기 이후에는 정치를 하지 않기로 했느냐'고 질문을 받자 "네"라고 답한 뒤 "제가 애초에 정치인이 아니지 않나. 정치를 하러 당에 들어온 것이 아니고 디자인과 브랜딩 전문가로 홍보를 맡아 들어온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사실 제 역할은 정권교체까지 하면 끝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손 의원은 "지역구 주민들 때문에 지금은 그만두지 못한다"며 "총선 때 지역구에서 뽑아달라고 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이어 "비례대표였으면 벌써 그만뒀다. 임기까지는 열심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보·브랜드 전문가인 손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민주당 대표 시절 홍보위원장으로 영입됐으며, 지난해 4·13 총선에서는 공천 배제된 정청래 전 의원 대신 서울 마포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1 15:29:02 수정시간 : 2017/08/11 15:29:02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