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개최한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연일 '말폭탄'을 주고받고 있는 미국과 북한, 양측을 동시에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1일 북한을 비판한 후 미국에도 과도한 언행을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최한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연일 '말폭탄'을 주고받고 있는 미국과 북한, 양측을 동시에 비판했다.

추 대표는 북한을 향해 "특정지역을 타깃으로 언급하는 것 자체가 자위의 정당성을 부인하는 것이며 자멸을 부르는 헛된 망상"이라고 비판한 뒤 "북한은 무책임하고 무모한 군사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미국 고위당국자도 과도한 언행을 자제해야 한다"면서 "그들의 즉흥적이고 치밀하지 못한 메시지는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키고 북한의 간교한 의도에 휘말리게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한반도를 둘러싼 북한과 미국의 강대강 대결이 자칫 최악의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면서 "각종 경제지표가 반응하기 시작했다는 점은 긴장국면의 심각성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리스크가 장기화하면 안보와 경제 등 모든 면에서 심각한 위험을 미칠 것은 자명하다"며 "한반도를 둘러싼 당사국은 대화로 전환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정부는 이번 국면의 심각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굳건한 안보 태세와 함께 대북 대화 채널 가동을 위해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야당 역시 위중한 위기감을 갖고 국민, 국가 안위를 중심으로 정부에 힘을 모아주기를 호소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추 대표는 '문재인 케어'에 대해 "이번 대책은 빈곤의 사각지대를 없애 국민 최저 생활선을 지키겠다는 문재인정부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허술한 복지에 대한 단호한 개혁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이어 "사회안전망이 튼튼해야 국민 삶이 든든하다"면서 "국민 삶을 지키기 위한 공공역할을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1 12:28:42 수정시간 : 2017/08/11 12:28:4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