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블로그에 11일 '헤어롤'을 머리에 꽂은 채 자동차로 출근하는 추 대표의 사진이 올라왔다.

추 대표의 보좌진이 작성한 이 글에는 지난 3월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선고 당시 헤어롤을 꽂고서 출근해 화제가 됐던 이정미 전 헌법재판관의 사진과 추 대표의 출근길 사진이 나란히 실렸다.

사진 속에는 헤어롤을 그대로 단 것은 물론 편안한 자세로 장난기 섞인 웃음을 띤 채 출근하는 추 대표의 모습이 담겼다.

보좌진은 "이 전 재판관의 헤어롤은 성실하게 일하는 한국 여성의 상징으로 알려졌다"며 "그런데 자동차 헤어롤의 원조는 추 대표라는 것을 알고 있나"라고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저도 추 대표의 이런 모습을 처음 보고 놀랐다"며 "'중전마마' 같다고 하니까 추 대표는 '하하하' 하고 웃었다"고 전했다.

이 글에는 추 대표와 이 전 재판관의 헤어롤 비교 외에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당시 추 대표가 겪었던 일들이 소개됐다.

우선 추 대표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회동한 뒤 김 전 대표 수첩에 '행상책임(형사 X)'이라고 적혀있는 것을 보고 일부 언론에서 '추 대표가 형사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딜을 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 "오해로 인한 오보였고, 결국 오보를 낸 방송사는 사과방송을 했다"고 전했다.

당시 추 대표의 주장은 행상책임(법을 대하는 그릇된 태도에 대한 책임)을 묻자는 것이었으며, 결국 이 전 재판관도 "박 전 대통령이 헌법을 대하는 태도가 잘못됐다"며 행상책임을 물어 파면 결정을 한 것이라고 이 글은 설명했다.

이 보좌진은 또 추 대표가 당시 박 전 대통령과의 회동을 추진한 것에 대해서도 "그만 물러나라는 최후통첩을 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하지만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는 '저의가 의심된다'며 마치 추 대표가 뒷거래라도 하려는 것처럼 몰아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추 대표가 어떤 사람이냐"라며 "신념과 원칙에 어긋나는 일과는 결코 타협하지 않는 '언컨트롤러블(Uncontrollable·통제불가능)' 정치인 아니냐"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1 10:16:29 수정시간 : 2017/08/11 10:16:2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