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10일(현지시간) "미국은 북한의 위협에 대해 외교적 접근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10일(현지시간) 전쟁의 비극을 경고하면서 '외교적 해법'을 강조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캘리포니아 주(州)의 한 행사장에서 기자들의 '북한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미국은 북한의 위협에 대해 외교적 접근을 선호한다"고 답변했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매티스 장관은 "미국의 노력은 외교적으로 견인되고 있으며, 외교적 결과를 얻고 있다. 바로 지금 상태에 계속 머물러 있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전쟁의 비극은 파멸적(catastrophic)일 것이라는 사실 이상의 다른 묘사가 필요 없을 정도로 충분히 잘 알고 있다"면서 "필요하다면 군사적 옵션을 제시하는 게 내 책임"이라고 밝혔다.

'북한에 대응할 준비가 됐느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우리는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다.

앞서 그는 시애틀로 이동하는 길에 기자단과 대화를 나누면서 "우리는 외교를 사용하기를 원하며, 그것이 우리가 과거와 현재는 물론 앞으로도 머물러 있기를 원하는 지점"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발언에 대해 매티스 장관은 "그 레토릭(수사)은 대통령이 결정한 것"이라고만 답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1 09:33:35 수정시간 : 2017/09/14 15:39:27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