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오후 휴가 중인 뉴저지 주의 한 골프클럽에서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들과 회의를 한 직후 기자들이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발언이 오히려 북한을 자극했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질문하자 "그게 강한가?"라는 반문으로 일축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발언이 오히려 북한을 자극했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그게 강한가?"라는 반문으로 일축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더욱 강하게 북한을 압박하는 발언을 쏟아낸 뒤 "북한과의 협상은 항상 고려하고 있다"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휴가 중인 뉴저지 주의 한 골프클럽에서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들과 회의를 한 직후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아마도 그(화염과 분노) 성명이 충분히 강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 가능성에 대해 "우리는 그런 것을 말하지 않는다. 절대 그러지 않는다. 나는 그러지 않는다"는 말로 즉답을 피했다.

이어 "북한이 해온 일들, 북한이 모면해온 것들은 비극이고 허용될 수 없다"면서 "북한이 미국에 대해 행동을 하려 한다면, 매우 매우 긴장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정신 차리고 자세를 가다듬기 시작하는 게 나을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고통을 겪었던 일부 국가처럼 북한도 고통을 겪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그것은 내가 말했던 것보다 확실히 더욱 거칠 것"이라면서 "북한이 가능하리라고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것과 같은 일들이 북한에 일어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신규) 대북 제재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중국은 북한 문제에 있어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1 08:29:59 수정시간 : 2017/09/14 15:38:38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