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오후 휴가 중인 뉴저지 주의 한 골프클럽에서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들과 회의를 한 직후 기자들이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발언이 오히려 북한을 자극했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질문하자 "그게 강한가?"라는 반문으로 일축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 발언이 오히려 북한을 자극했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그게 강한가?"라는 반문으로 일축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더욱 강하게 북한을 압박하는 발언을 쏟아낸 뒤 "북한과의 협상은 항상 고려하고 있다"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휴가 중인 뉴저지 주의 한 골프클럽에서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들과 회의를 한 직후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아마도 그(화염과 분노) 성명이 충분히 강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 가능성에 대해 "우리는 그런 것을 말하지 않는다. 절대 그러지 않는다. 나는 그러지 않는다"는 말로 즉답을 피했다.

이어 "북한이 해온 일들, 북한이 모면해온 것들은 비극이고 허용될 수 없다"면서 "북한이 미국에 대해 행동을 하려 한다면, 매우 매우 긴장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정신 차리고 자세를 가다듬기 시작하는 게 나을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고통을 겪었던 일부 국가처럼 북한도 고통을 겪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그것은 내가 말했던 것보다 확실히 더욱 거칠 것"이라면서 "북한이 가능하리라고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것과 같은 일들이 북한에 일어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신규) 대북 제재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중국은 북한 문제에 있어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1 08:29:59 수정시간 : 2017/08/11 08:29:59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