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이 새겨진 손목시계가 나왔다. 이 시계는 뒷면에 '사람이 먼저다'란 글귀가 쓰여 있고 앞면 시계 앞면에는 봉황 마크와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쓰여 있다. 남성용과 여성용.
청와대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사인이 들어간 손목시계와 찻잔을 공개했다.

'문재인 손목시계'는 남·여용 한 쌍이 한 포장 상자에 들어있다.

몸체 중앙 윗부분에 대통령을 상징하는 봉황 문양이 들어갔고 아랫부분에는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문 대통령의 사인이 새겨졌다.

시계 뒷면에는 문 대통령의 정치철학인 '사람이 먼저다'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고, 양가죽 재질의 가죽끈은 역대 대통령 시계와 달리 검은색이 아닌 베이지에 가까운 밝은 회색을 띠고 있다.

청와대는 "고급화 및 권력의 상징적 의미에서 벗어나 탈권위적이고 소박하되, 혁신적인 변화를 지향했다"고 문 대통령 시계의 디자인 콘셉트를 설명했다.

또 기존 대통령 시계와 달리 대통령 표장과 시곗바늘, 시간 표기(Index)에 황금색이 아닌 로즈골드색을 적용해 관행 타파 및 변화를 표현했고, 돔형의 둥근 유리를 사용해 탈권위와 유연함을 상징한다고 부연했다.

포장 상자는 재생용지를 사용해 환경보호와 자원 재활용 등 친환경 정책에 솔선수범하는 청와대를 부각하는 동시에 태극을 모티브로 한 청·홍색 포장으로 대한민국의 상징성을 반영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국내 중소시계 제작업체 6곳이 입찰해 디자인과 성능 등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G업체의 제품이 선정됐다.

청와대는 이번에 대통령 시계와 함께 찻잔과 커피잔도 제작했다.

잔에는 대통령 표장이, 잔 받침에는 대통령 표장과 함께 '대통령 문재인' 사인이 새겨졌다.

문 대통령의 손목시계와 찻잔은 청와대를 방문한 손님 등에게 선물로 증정하며, 시중에서는 판매하지 않는다. (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0 14:47:21 수정시간 : 2017/08/10 14:47:2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