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18일 의료영리화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원격의료에 대해서는 "근본적으로는 반대한다"고 밝혔다.

박능후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료영리화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반대한다"며 "서비스발전기본법에서도 국민의 생명과 관련된 보건의료 부분은 빠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광수 국민의당 의원이 지난 2012년 정부가 발의한 서비스발전기본법을 기획재정부가 강력 추진 중이며 지난 정부의 관련 부처 회의에서 복지부는 배제됐다고 지적하자 박 후보자는 "(보건의료 분야에서) 영리를 강하게 주장해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박 후보자는 "서비스발전기본법이 포괄적인 법이기 때문에 모든 부처가 다 참여할 수 있지는 않겠지만, 보건복지와 관련됐다면 당연히 주무부처로서 참여해야 한다"며 "정당하게 (참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환자와 의료인 간 원격의료에 대해서는 "근본적으로는 반대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영리화 가능성이 큰 방식의 원격의료는 추진하지 않고 공공의료를 강화해 나가되, 의사-의료인 간 원격의료를 중심으로 의료 사각지대를 해소하도록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9:17:26 수정시간 : 2017/07/18 19:17:2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