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8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7월 임시국회 본회의가 추경예산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심사가 늦어져 본회의에 상정되지 않자 정회가 선언돼 의원들이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 처리가 끝내 무산됐다. 그러나 여야는 지도부 협상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에 따라 19일 원포인트 본회의가 개최될지 주목된다.

여야는 18일 추경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각각 예산결산특별위원회와 안전행정위원회에서 심의 논의했으나 막판까지 이견을 좁히지 못해 본회의 상정이 이뤄지지 않았다.

추경안의 경우 여당은 공무원 증원 예산 80억원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인 반면 야당은 절대 수용 불가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이에 민주당은 공무원 증원 예산을 추경안에서 삭감하는 대신 본예산에 편성된 예비비를 활용하겠다는 절충안을 가지고 야당을 설득했으나 야당은 이마저도 받아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조직법 개정안의 경우도 물관리 업무 일원화하는 쟁점을 놓고 보수야당의 반대가 강경했다. 다만 국민의당이 정부안에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본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추경과 정부조직법 합의를 계속 진행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본회의 직후 "우 원내대표가 (추경을) 예비비로 해보겠다고 했다"면서도 "우리 당 입장은 세금으로 공무원을 늘리는 건 안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우 원내대표와 만난 후 "공무원 증원 예산 삭감뿐 아니라 예비비에서 가져다 쓰는 것도 안된다"고 잘라 말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또한 이날 오후 우 원내대표와 만남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추경은 공무원 증원 예산을 들어내는 데 대해 최종 조율 중"이라며 "모태펀드 1조4000억원 문제는 예결위 간사간 합의가 도출되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후 소속 의원들에게 "금일 본회의는 속개되지 않는다. 내일(19일) 본회의가 예상되니 일정에 참고하길 바란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9:14:42 수정시간 : 2017/07/18 19:46:1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