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18일 오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한 뒤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명분과 논리가 명확하다면 동의를 얻을 수 있다"며 복지 재원 확충에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기동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의 "학자와 교수로 살아온 후보자가 기획재정부 등 예산 관련 부처에 대항해 국정과제를 잘 수행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박 후보자는 "논리와 명분이 명확하다면 기획재정부에서도 충분히 동의하고 따라줄 것으로 생각한다"며 "큰 명분과 정확한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큰 틀에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또 "기재부가 (공약 이행에) 저해되면 기재부를 능가해야 하는데 그런 각오가 돼 있느냐"는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의 질문에도 "(각오가) 돼 있다"고 답했다.

올해 정부 총예산 400조5000억원 중 복지 예산은 129조5000억원(32.3%)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서 야당 의원들은 박 후보자에 대한 도덕성을 집중 겨냥했다.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은 "박 후보자 배우자의 위장전입은 2007년"이라며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2005년 이후 위장전입은 허용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그렇다면 이 자리에 나오지 않았어야 한다"고 공격하자 박 후보자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아내에게 이런 일이 없도록 신신당부했다"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강석진 의원(자유한국당)의 '박 후보자 본인이 적폐 청산의 대상으로 보이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이번 인사청문회를 거치면서 내가 불벼락을 맞을 사람이구나 그런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또 같은당 윤종필 의원은 "박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 배제 5대 원칙 중 4가지를 어긴 것으로 파악된다"며 "더구나 대선 캠프 출신의 코드 인사로, 문 대통령이 입으로만 대탕평을 말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도 "박 후보자는 위장전입뿐 아니라 논문 중복 게재, 제자 논문 가로채기, 공직선거법 위반, 보건사회연구원 재직시 특혜 등의 의혹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6:31:52 수정시간 : 2017/07/18 16:31:52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