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여야가 18일 본회의를 열고 박정화·조재연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등을 가결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여야는 18일 오후 임시국회 본회의를 열고 박정화·조재연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과 허욱·표철수 방송통신위원 추천안,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도발행위 규탄 결의안 등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법 개정안은 아직까지 여야간 이견을 좁히지 못해 이날 본회의 상정은 여전히 불투명한 상태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이와 관련 "해당 안건은 소관 위원회 심사가 완료되는 대로 본회의에서 심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본회의에서 박정화·조재연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통과됨에 따라 140일만에 대법관 공석이 채워졌다. 박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은 재적의원 299명 중 263명이 참여해 찬성 214표·반대 45표로 가결됐다. 조 후보자는 찬성 198표·반대 60표·무효 5표로 가결됐다.

허욱 방통위 상임위원 추천안은 찬성 183표·반대 73표·무효 7표로, 표철수 상임위원 추천안은 찬성 163표·반대 90표·무효 10표로 가결됐다. 허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이, 표 후보자는 국민의당이 각각 추천했다.

또한 국회는 북한미사일 발사 규탄 결의안을 재적의원 218명 가운데 찬성 216표·기권 2표로 가결했다.

이번 결의안에는 북한 정권이 핵무기 개발과 미사일 발사 등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유발하는 일체의 행위를 즉각 포기하고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또한 우리 정부에 킬체인(Kill-Chain)을 비롯한 한국형 3축 체계를 조속히 확립할 것과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 강력하고 실효적인 압박과 제재방안을 마련하고 시행할 것도 촉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6:19:28 수정시간 : 2017/07/18 16:19:2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