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주요 군 지휘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비공개 오찬을 가졌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GDP 대비 2.4% 수준인 현재의 국방예산을 임기 내에 2.9%까지 올리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현직 국방부장관과 합참의장, 3군 총장,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해병대사령관, 기무사령관 등 주요 군 지휘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국방력의 증강을 위해 가장 절실한 과제는 무엇인지 말씀해 달라"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참석자들에게 "어려운 시기에 국방과 안보를 잘 관리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특히 한민구 장관께서는 정치적 어려움과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상황 속에서도 국민이 안심하도록 애써주셨다"고 그간의 노고를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새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를 추구하지만 이 역시 압도적 국방력을 바탕으로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며 국방예산 상향 목표를 밝혔다.

이에 참석자들은 국방력 증강과 자주국방 등을 주제로 각 군의 현황과 과제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대통령께 건의하고 조언했다.

이순진 합참의장은 "아무리 무기체계를 고도화 하더라도 군의 정신력이 가장 중요하다"며 "군이 자부심을 통해서 강한 정신력을 가질 수 있도록 대통령께서 잘 이끌어 달라"라고 말했다.

이 합참의장은 또한 "전역을 앞두고 있는 지금, 지난 42년간의 군생활을 돌아보면 평생을 긴장 상태에서 살아왔다"며 "42년 동안 마흔 다섯 번의 이사를 해야 했기에 제대로 된 살림살이 하나 없을 뿐더러, 동생들 결혼식에도 한번도 참석을 못했다. 이것이 분단 상태인 조국을 지키는 대한민국 군인의 숙명인 것 같다"고 자신의 군 생활을 회고했다.

그는 이어 "이제 전역을 하고 나면 신혼살림 같은 제대로 된 살림살이를 장만하려고 한다"며 "그동안 모두 아홉 분의 대통령님을 국군통수권자로 모셔왔는데 전역을 앞둔 군인을 이렇게 초청해 따뜻한 식사를 대접해주시고, 격려를 해주신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감동스럽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환담을 마친 후 마무리발언에서 "국가를 유지하는 기둥들이 많은데 그 중에 가장 중요한 것이 국방과 경제"라면서 "경제는 조금 더 잘 살기 위한 문제지만 국방은 국가의 존립과 생존이 달린 문제로,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는 상황인 지금은 국방과 안보가 더욱 더 절박하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국방은 정권이 교체되거나 지휘관이 바뀐다고 해서 결코 틈이 생겨서는 안된다"며 "여러분들은 지금까지처럼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지킨다는 자부심을 갖고, 튼튼한 국방을 위한 국방개혁에 혼신의 노력을 다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5:29:05 수정시간 : 2017/07/18 15:29:05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