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18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군사당국회담 제의에 대한 북한의 반응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아직 북한에서 반응은 없다"고 답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국방부는 18일 "남북 군사당국 21일 회담 제의에 대해 아직 북한에서 반응은 없다"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17일, 국방부는 군사분계선 일대의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의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북한에 공식 제의했다. 국방부는 북측에 서해지구 군 통신선으로 회신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변인은 '회담 일자로 제시한 21일까지 반응이 없다면 우리 군 독자적으로 적대행위를 중지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북한의 반응을 지켜보면서 그에 따른 추가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21일 회담을 개최하려면 늦어도 언제까지 북한의 반응이 나와야 하는가'라는 질문에는 "북측의 그런 반응까지 고려해 일정을 잡았기 때문에 지금 기다려보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변인은 남북 군사당국회담의 급과 대표단 구성 등에 관한 질문에는 "아직 제가 말씀드릴 수 있는 사안이 아니고 북한의 반응 등을 보면서 판단을 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5:23:23 수정시간 : 2017/07/18 15:23:2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