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 브루노 피게로아 피셔 주한멕시코 대사, 강경화 외교장관과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조옥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임 주한 대사들로부터 신임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 진행된 이날 제정식은 지난 정부와는 차별화된 의전을 선보여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브루노 피게로아 피셔 주한 멕시코 대사, 우마르 하디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아르준 정 바하두르 싱 주한 네팔 대사, 비탈리 펜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 라힘 하야트 쿠레시 주한 파키스탄 대사 등 5명으로부터 신임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신임 주한대사들에게 "부임을 축하드린다"고 축하 인사를 건넨 후 "대사들께서 가교가 되어 양국 관계가 지금보다 한층 더 높은 신뢰와 우호적 관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피셔 멕시코 대사에게 멕시코가 미국과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 한미 FTA 개정협상을 준비 중인 우리나라의 상황과 비슷하다는 점에서 한국과 멕시코가 FTA를 추진하면 공동 대응할 부분이 많을 것이라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제정식은 변화된 의전이 선보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청와대는 수행 범위 및 인원을 가족동반으로 확대(최대 4명)했고, 기존 사회자(의전장) 발언 이외에는 모두 묵언으로 진행됐던 기종의 제정식에서 대사의 간단한 인사말을 허용했다.

또 기념사진 촬영을 확대해 대사와의 촬영뿐 아니라 가족(동반인)들과도 촬영 기회를 갖게 했으며, 접견장 좌석배치를 부드러운 분위기의 라운지 형태로 변경했다. 의장대 통과시에는 음악 연주도 포함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새롭게 적용된 의전은 국제 관행 및 격식은 유지하되, 보다 친근한 분위기 조성 및 예우 강화로 요약된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5:12:30 수정시간 : 2017/07/18 15:12:30
AD

오늘의 핫이슈

AD